콘텐츠상세보기

바보의 세계
바보의 세계
  • 저자<장프랑수아 마르미옹> 편/<박효은> 역
  • 출판사윌북(willbook)
  • 출판일2021-05-20
  • 등록일2021-10-05
현황 : 보유 1,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세계의 역사는 멍청이가 움직여왔다! 

인류의 원동력 ‘어리석음’에 관한 역사적 통찰을 한 권에 담은 책 




심리학자이자 인문과학 저널리스트로 전작 『내 주위에는 왜 멍청이가 많을까』로 화제를 일으킨 ‘멍청이 전문 조사관’ 장프랑수아 마르미옹이 인류적 차원에서 어리석음의 역사를 제대로 조명하려 각 분야 전문가를 찾아 나섰다. 고고학자, 역사학자, 언어학자, 심리학자, 정신과 의사, 철학자, 공연예술학자, 언론인, 경영인, 환경공학자…. 각 분야에서 일가를 이룬 35명의 세계적 석학과 전문가가 다채로운 바보의 세계사를 들려준다.



지금의 인류를 가능케 한 신석기 혁명, 농업의 발명이 결과적으로 인간의 역대급 바보짓이었다면 믿을 수 있을까? 고대 아테네인이 멍청하다고 비웃었던 ‘보이오티아인’은 어떤 사람들이었을까? 중세의 내로라하는 신학자보다 점성술사의 통찰이 더 합리적이었던 건 왜였을까? 제2차 세계대전에서 저질러진 가장 큰 판단 오류는 무엇이었을까? 눈앞에 닥친 기후변화 위기 속에서 인간은 무력한 멍청이에 머물러 있을 수밖에 없는 걸까? 



각종 ‘어리석음’과 ‘멍청이’를 둘러싼 동서고금의 놀라운 진실들, 인류의 미래에 관한 따끈따끈한 논란에 이르기까지, 역사 속 모든 곳에 마수를 뻗친 인간의 어리석음에 관한 흥미진진한 연대기가 펼쳐진다. 어리석음의 역사를 제대로 되돌아볼 때 지금부터라도 지혜로움의 역사가 쓰일 수 있다. 보다 진실에 다가서고자 스티븐 핑커, 롤프 도벨리, 폴 벤, 로버트 서튼 등 35인의 지성이 목소리를 낸 유머러스하면서도 뾰족한 세계사 책이다.

목차

서문: 그리하여 원숭이는 멍청이가 되었다
멍청이, 자연선택 앞에 서다 (스티븐 핑커와의 대담)
어리석음의 기원을 찾아서
어리석음, 인간만의 특성일까
어리석은 인류의 네 가지 에피소드
세네카 대 트위터 *롤프 도벨리와의 대담)
파라오 시대의 멍청이
인도 신화의 멍청이
어리석음에 관한 고대 중국의 고찰
불교는 어리석음을 어떻게 볼까
그리고 신은 멍청이를 창조했다
고대 그리스의 멍청이
야만족, 왜곡의 역사
중세시대 점성술과 주술 (장파트리스 부데와의 대담)
여자는 그저 조신하게 얌전히 있어라! (실비 샤프롱과의 대담)
성차별의 파란만장한 연대기
노예에 관한 고정관념
민중의 어리석음, 권력욕부터 합당한 요구까지 (폴 벤과의 대담)
계몽주의와 멍청이의 대결
19세기, 의학적 어리석음의 엘도라도
1920년대를 덮친 백치증의 공포
광인으로 가득한 어리석음의 역사, 멍청이로 가득한 광기의 역사
댄디는 멍청이였을까
연극과 영화 속의 반유대주의와 호모포비아
다채로운 인종차별적 모욕의 역사
멍청이가 리더가 될 때 (로버트 서튼과의 대담)
인간은 원래 폭력적일까
전쟁이란 얼마나 어리석은 짓인지
20세기의 맹목
어리석은 프랑스의 아프리카 식민사
어리석음과 테러리즘
세상을 구하기엔 우리가 너무 어리석은 걸까 (조지 마셜과의 대담)
호모 쓰레기쿠스의 기나긴 역사
세계화는 어리석은 짓일까
트랜스휴머니즘, 어리석음의 미래일까
어리석음, 역사의 원동력

주석
저자 소개